• 북마크

야설게시판

BMW부부와의 전쟁같은사랑

본문

50 46 부부라며 아내를 설득하여, 첫 마사지를 받고 싶다는 쪽지를 받았습니다. 자신의 아내는

다른 남자들이 미인이라고 한다는 소개였습니다.

아내분이 받는 첫 마사지라면 긴장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쪽지를 보냈습니다. 그런데 잘 못 

이해하여 제가 처음 마사지하는 초보라면 곤란하다는 답을 받았습니다. 주말이 지나가고 오해가 

있었음을 쪽지로 알리니 오해해서 미안하다며 이미 마사지사를 초대하여 한 번 받았다며 다시 

연락을 주기로 하였습니다.

월요일 오후. 자기들은 대구의 온천에 와서 마치는 길이라며 아내에게 마사지 받는 것을 허락

받았다며, 만나자고 하네요. 근처 등억온천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약속장소인 편의점 근처로 가니 BMW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남편과 간단히 인사하고 차 뒷자석에

오르니 보조석에서 아내분이 인사를 하였습니다. 소개대로 섹시한 미인이었습니다.

몇 번 갔던 무인텔에 들어가니 너무 좁다며, 자신들이 가 본 복층 모텔로 가기로 했습니다.

복층 모텔룸을 고집한 이유는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방에 들어가 제가 먼저 샤워를 하고, 뒤를 이어 아내분이 씻으러 갔습니다. 남편이 작은 소리로

코치를 하였습니다. 경락 마사지로 몸을 푼 다음, 진행하다가 클리토스를 혀로 10분정도 빨아주면

흥분하여 애액을 분출하니 그때 삽입을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흥분하면 아내가 욕을 하며

신음이 크게 나오니, 거기에 맞추어 아내가 잘 들리게 욕을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복층룸은 1층은 소파와 테이블이 있었고, 계단을 거쳐 2층으로 올라가면 침대가 있는 구조였습니다.

2층에 올라 가 아내분의 마사지를 시작했습니다. 아내는 남편에게 위로 올라 와 티비로 뉴스를 

보라고 하였으나, 남편은 알겠다고 하고 아랫층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내는 숏컷이 잘 어울렸으며, 헬스를 꾸준히 하여 몸매가 좋았습니다. 처음에는 가운을 벗긴다음

브라와 망사팬티를 착용한 상태에서 마사지를 하였습니다. 팬티가 섹시하다고 하니 T팬티가 더 섹시

한데 자기는 못 입겠다고 하네요. 스포츠 마사지를 통해 정성들여 어깨와 허리, 엉덩이의 근육을

풀어주었습니다. 마사지가 좋았는지 오일 마사지를 위해 브라와 팬티를 자연스럽게 벗길 수 있었

습니다. 탱탱한 엉덩이가 섹시했습니다. 전체적으로 부드럽게 마사지하다 앞으로 돌아눕게 했습니다.

만지기 딱 좋은 B~C컵 크기의 가슴이 보였습니다. 흥분하여 꼿꼿이 선 유두도 이뻣습니다.

둥글게 원을 그리며 가슴을 주무르다 아래로 내려가니 소담스러운 수풀과 일자모양의 보지가 보였

습니다. 숨겨져 있은 작은 클리를 찾아 혀로 애무를 하니 바로 반응이 왔습니다. 그동안 나름

단련했던 보빨 솜씨를 총동원하여 빠니, 보지가 덜덜 떨리며서 애액이 흘러나왔습니다. 자극의

강도를 높이니 신음이 커지면서 급기야 "씨발"이라는 욕설이 나오더군요. 많이 흥분한 모습을 보며

삽입을 하려하니 거부를 합니다. 다시 보빨을 하며 애액을 맛보다 삽입하려 하니 이번에도 거부

합니다. 오늘은 정말 마사지만 받으러 왔다고 얘기하네요. 그러면서 자기는 씻을테니 먼저 가달라고

합니다. 아내분이 샤워하는 동안 오늘은 그냥 가야하는구나 하고 생각하는데 남편이 올라오더니

아내를 강간하라고 합니다. 순간 고민했으나 강간플레이도 해봐야겠다는 생각에 아내가 샤워를

마치기를 기다렸습니다. 

초조한 기다림의 시간이 지나고 아내가 욕실을 나왔습니다. 기선을 제압하기 위해 거칠게 욕을 하며

아내를 침대에 눕혔습니다. 아내는 진심으로 반항하며 "흥분한 것은 알겠는데 이건 정말 아니라며"

온 힘을 다해 저항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래에 있는 남편을 불렀습니다. 올라온 남편에게 오늘은

마사지만 하기로 한 거 아니었냐고 아내가 항의 했습니다. 남편은 거기에 맞추어 마사지만 하기로

하고 초대를 했다고 했습니다. 그래도 보빨 받으면서 느끼지 않았느냐고 하며 섹스를 유도하였으나

아내는 오늘은 정말 컨디션이 별로고 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하며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강간플레이도 실패하고 저는 옷을 입었습니다. 아내분에게는 남편과 입을 맞춘대로 오늘은 정말

마사지만 하러 왔는데, 보빨을 받으며 흥분하는 모습이 너무 섹시하여 억지로 진행하려 했다고

정중하게 사과를 했습니다. 그리고는 꽃이 이쁘면 그냥 보면 되는데, 너무 이쁘면 꺽고 싶은 마음

이 든다고 비유하며 아내분이 너무 맘에 든다고 칭찬했습니다. 그러자 조금 마음이 풀렸는지

음료수를 한잔 마시고 가라고 하네요. 

소파에 앉아 음료수를 마시니, 남편이 아내에게 너무 하고 싶다고 하며 달라붙어 보빨을 하려 했습

니다. 아내는 거부하며 오늘 왜이러냐며 각방 쓰고 싶냐고 하면서 반항했습니다. 남편은 그에 굴하

지 않고 계속 아내에게 달라붙어 키스를 하려고 하고 보빨을 시도했습니다. 아내는 그렇게 하고

싶으면 남자끼리 하라고 말하며 계속 이러면 집에서 쫓아낸다고 협박했습니다. 남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보빨을 시도. 마침내 가운을 제치고 보빨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역시 아내의 약점은 보빨이었습니다. 언제 반항했냐는듯 고개는 뒤로 제쳐지고, 특유의 "씨발"

이란 욕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남편은 밑에서 보빨을 하고, 저는 가슴에 달라붙어 빨기 시작

했습니다. 분위기가 다시 타오르자, 저는 하나씩 옷을 벗었습니다. 그리고 흥분하여 정신이 나간

아내의 귀와 목, 그리고 얼굴까지 빨았습니다. 체감 상 30분 정도 2남자의 애무를 받자 아내는

완전히 느꼈습니다. 남편이 아내를 안고 2층 계단을 올라갔습니다. 아내가 위험하다고 하여 저는

뒤에서 받쳤습니다. 

이제 침대에서 본격적인 애무가 시작되었습니다. 10분정도 보빨을 하던 남편이 아내에게 다가가

입으로 빨아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제게 삽입하라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아내의 보지는 계속

된 흥분으로 홍수가 난 상태였습니다. 이제까지 반항하던 몸짓과는 달리 부드럽게 보지를 점령

했습니다.

남편의 자랑대로 아내는 명기였습니다. 물건이 들어가자 흥을 내며 오밀 조밀 물어주었습니다.

저는 이제까지 먹어 본 보지 중 제일 맛있다며 아내를 칭찬했습니다. 남편은 위에서 아내의

입을 즐기고, 저는 아래에서 아내의 보지를 탐했습니다. 조금 있다 남편은 다시 아래층으로

내려가 제가 아내와 둘이서 즐길 수 있게 자리를 피해주었습니다. 격렬한 섹스와 흥분으로

발그레한 아내의 섹시한 얼굴을 바라보며, 간간히 치욕스런 욕을 하며 보지가 너무 찰지다고

하니 아내는 더욱 더 제 좇을 쪼였습니다. 

남편이 다가와 아내에게 삽입하고, 저는 입에다 제 물건을 물렸습니다. 제 물건의 귀두를 입에

문채로 혀로 감아주는 것이 너무 섹스러웠습니다. 한참을 즐기다 남편이 아내의 고래사정을 유도

하기 위해 빠르게 박다, 클리를 톡톡 건들였습니다. 그런데 아내가 방귀나올 거 같다며,

아랫배에 힘이 들어가 분수 사정은 안될 것 같다고 했습니다. 남편은 계속 아내의 사정을 유도

하였으나 될 듯 하면 힘이 들어가, 안 되었습니다. 그러는 와중에 두어 번 아내는 방귀를 뀌었

습니다. 섹스중에 방귀 뀌는 여인은 처음이었습니다. 처음 보는 남자에게 방귀까지 트자 부끄러워

하는 아내의 모습은 귀여웠습니다.

흥분의 시간이 흐르고, 아내는 잠시 쉬자며 화장실로 들어갔습니다. 화장실에서 나온 아내는 제대

로 화장실에서 일을 보고 싶다고 하며 부끄러우니 저를 보내고 싶어 했습니다. 그러자 남편이

아내에게 저를 사정시키라고 했습니다. 이번에는 아내가 저의 위로 올라 타 여성상위의 자세로

제 물건을 쪼였습니다. 저는 좇의 감촉과 아내의 명품 가슴을 즐기다, 다시 정상위의 자세로

사정을 위해 단거리 달리기를 하듯 고속으로 아내를 박았습니다. 제 입에서는 신음소리가 흘러

나오며 길고 격렬한 섹스의 마지막을 질사로 마쳤습니다.

제가 샤워를 마치고 나오니 카운터에서는 대실 시간이 종료되어가니 퇴실 준비를 해달라는 전화가

왔었습니다. 초대 받아서 풀타임으로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아내의 오늘 마사지가 시원하고 좋았다는 말을 들으며 저는 포옹을 한 뒤 먼저 퇴장을 했습니다.

집에 오니 몸이 은근히 뻐근하면서 피로가 느껴졌습니다. 정말 대단하고 특이한 부부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플레이 중에 남편이 노래방에서 즐기자는 말도 했었는데, 다음에는 노래방에서 함께

즐기자고 오늘 잊지못할 경험을 해서 좋았다는 메세지를 남겼습니다.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813 건 - 1 페이지
제목
섹스노리 9,009 0 2020.02.28
섹스노리 13,370 0 2020.02.28
섹스노리 6,587 0 2020.02.28
섹스노리 5,459 0 2020.02.28
섹스노리 6,929 0 2020.02.28
섹스노리 10,377 0 2020.02.28
섹스노리 5,270 0 2020.02.28
섹스노리 4,872 0 2020.02.28
섹스노리 10,909 0 2020.02.28
섹스노리 3,648 0 2020.02.28
섹스노리 4,200 0 2020.02.28
섹스노리 5,805 0 2020.02.28
섹스노리 5,422 0 2020.02.28
섹스노리 6,553 0 2020.02.28
섹스노리 7,880 0 2020.02.28
섹스노리 8,005 0 2020.02.28
섹스노리 7,394 0 2020.02.28
섹스노리 8,986 0 2020.02.28
섹스노리 11,376 0 2020.02.28
섹스노리 7,398 0 2020.02.28
섹스노리 4,295 0 2020.02.28
섹스노리 4,506 0 2020.02.28
섹스노리 5,742 0 2020.02.28
섹스노리 3,831 0 2020.02.28
섹스노리 4,616 0 2020.02.28
섹스노리 8,099 0 2020.02.28
섹스노리 9,680 0 2020.02.28
섹스노리 4,174 0 2020.02.28
섹스노리 4,509 0 2020.02.28
섹스노리 7,844 0 2020.02.28